역사 팟캐스트

참 호족

참 호족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제1차 세계 대전에 참전한 많은 군인들이 참호 발로 고통을 겪었습니다. 이것은 춥고 습하고 비위생적인 조건으로 인한 발의 감염이었습니다. 참호에서 남자들은 젖은 양말이나 장화를 벗지 못한 채 물에 잠긴 참호에서 몇 시간 동안 서 있었습니다. 치료하지 않으면 참호족이 괴저로 변해 절단될 수 있습니다. 참호 발은 전쟁 초기에 특히 문제였습니다. 예를 들어, 1914-15년 겨울 동안 20,000명 이상의 영국군 병사들이 참호병으로 치료를 받았습니다. 준장 Frank Percy Crozier는 다음과 같이 주장했습니다.

Arthur Savage는 참호 발이 심각한 결과를 초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내 기억에는 괴저로 변한 참호 발 때문에 남자들이 흐느끼는 모습을 보는 공포와 공포가 있었습니다. 그들은 다리를 잃을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Frank Percy Crozier 준장은 장교들이 어떻게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했는지 설명했습니다. "양말을 갈아입고 줄에서 말리고, 우리가 나올 때 4일마다 허벅지 부츠를 신고 말립니다."

참호족의 유일한 치료법은 병사들이 하루에 여러 번 발을 말리고 양말을 갈아 신는 것뿐이었습니다. 1915년 말까지 참호에 있던 영국군은 양말 세 켤레를 가지고 있어야 했으며 적어도 하루에 두 번은 양말을 갈아 신으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군인들은 발을 말릴 뿐만 아니라 고래기름으로 만든 기름으로 발을 덮으라는 지시를 받았습니다. 최전선에 있는 대대는 매일 10갤런의 고래 기름을 사용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참호는 축축하고 추웠으며 당시 일부는 덕판과 굴착기가 없었습니다. 대대는 진흙과 물 속에서 살았습니다. 총 200명의 남성이 참호와 류머티즘으로 대피했습니다. 가장 노출된 위치에 있는 병사들에게는 고무 장화가 제공되었습니다. 참호 발은 여전히 ​​새로운 질병이었고 마른 양말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중요했습니다. 참호의 일부는 남자들이 한 번에 두 명씩, 적어도 하루에 한 번 가서 기름을 바르고 서로 발을 문지르도록 남겨두었습니다.

트렌치 피트가 설명된 적이 없는 경우. 난 당신을 말할 것이다. 발이 정상 크기의 2~3배까지 부풀어 오르고 완전히 죽습니다. 총검을 찔러도 아무 느낌이 들지 않을 수 있습니다. 운이 좋으면 발을 잃지 않고 붓기가 가라 앉기 시작합니다. 그때부터 참을 수 없는 형언할 수 없는 고뇌가 시작됩니다. 나는 남자들이 고통으로 울고 심지어 비명을 지르는 것을 들었고 많은 사람들이 발과 다리를 절단해야 했습니다.

내 기억은 괴저로 변한 참호 발 때문에 남자들이 흐느끼는 모습을 보았던 순전한 공포와 공포에 대한 것입니다. 그들은 다리를 잃을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옷에 묻은 이가 당신을 미치게 만드는 기억. 더러움과 사생활의 부족. 당신의 식량 배급을 훔쳐갔을 때 당신을 두려워하지 않는 거대한 쥐들. 그리고 도처에 차갑고 깊은 젖은 진흙. 그리고 물론, 시체. 나는 전쟁에 나가기 전에 시체를 본 적이 없습니다. 그러나 참호 안에 죽은 자들이 당신 주위에 누워 있습니다. 옆에 있는 사람이 갑자기 저격수에게 맞았을 때 옆에 있는 사람과 이야기하고 있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그는 며칠 동안 머물러 있습니다.

그들의 발 중 일부는 보기에 끔찍했습니다. 피부가 거칠고 피가 나는 물집과 크고 성난 염증이 있었습니다. 그들의 군용 부츠는 거의 편안하게 맞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몇 가지 표준 크기로 만들어졌으며 너무 크지도 작지도 않은 한 켤레가 있으면 운이 좋았습니다. 물집이 생긴 발로 그들 안에서 하루 종일 행군하는 것은 고통이었을 것입니다... 그들은 무거운 짐을 등에 지고, 소총과 탄약 띠를 어깨에 메고 짐을 든 짐승처럼 행진했습니다. 때때로 그들은 비참함을 달래기 위해 행군하는 노래를 부르기도 했지만, 이따금 내가 내 소대의 선두로 행진할 때, 나는 뒤에서 덜커덕거리는 소리를 듣고 돌아서서 길에 엎드려 누워 있는 사람을 보았습니다.

하사관은 그들을 재촉하고 일어나라고 지시했습니다. 그 남자는 자신이 감당할 수 있는 한 많은 것을 가져갔다고 결정하고 그것을 벗어나기 위해 자신의 붕괴를 준비했을 가능성이 항상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들 대부분은 진짜였습니다.

"참호 발"로 알려진 상태에 대한 싸움은 끊임없고 힘든 게임이었습니다. 그러나 과학과 규율이 이겼고 지금은 그런 경우가 거의 없으며, 그렇게 하면 문제가 발생합니다. 양말을 갈아신고 줄에서 말리고, 4일에 한 번 나올 때 허벅지 장화를 신고 말립니다. 상황은 나아지지만 날씨는 더 나빠집니다.


태그 아카이브: 트렌치 풋

[시리즈의 네 번째 1917년 4월 6일 미국의 참전 100주년을 기념하는 제1차 세계 대전의 용감한 간호사에 관한 에세이. 서부 전선의 통증 완화: 1차 세계대전의 미국 간호사와 현대 간호 실습의 탄생 (맥팔랜드, 2020)].

이제 슬프게도 화학무기가 뉴스에 다시 등장했습니다. 그러나 대규모 화학전은 1세기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1차 세계 대전에서 독일은 1915년 4월 제2차 이프르 전투에서 4마일 길이의 무인 땅을 가로질러 연합군 전선에 5,730개의 염소 가스 실린더를 출시했습니다. 따라서 화학전이 탄생했습니다. 영국은 이듬해 여름 루스 전투에서 염소 가스 실린더를 내보냈고 독일은 1917년 7월에 공포를 높여 제3차 전투 직전에 디클로로-에틸-설파이드 또는 "겨자 가스"로 채워진 포탄을 제공했습니다. 이프레스.

염소 가스가 기도를 공격했습니다. 심한 호흡 부종과 염증으로 많은 사람들이 즉시 사망했으며 나머지는 급성 폐 울혈, 폐렴 및 실명으로 인근 사상자 치료소로 이송되었습니다. 가스를 가장 많이 들이마신 병사들은 자신의 분비물에 빠져 익사하면서 코와 입에서 거품 같은 노란색 액체를 심하게 토해내고 도착했습니다. 나머지는 부분적 질식 상태가 수일 동안 지속되었고, 장기 생존자는 영구적인 폐 손상, 만성 기관지염 및 때때로 심부전을 일으켰습니다. 겨자 가스는 피부와 호흡기를 태워 기관지에서 점막을 벗겨내고 눈에 심한 염증을 일으킵니다. 희생자들은 극심한 고통과 완전히 무력한 상태에 놓였습니다.[1]

의사 못지않게 간호사들은 처음에 가스의 성질과 그 영향의 심각성에 대해 혼란스러워했습니다.[2] 그러나 그들은 곧 속도를 냈고 독가스로 고통받는 병사들이 괴저 부상으로 죽어가는 병사들 못지않게 가혹한 간호 과제를 안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간호사들은 환자를 잃는 것에 익숙했지만, 마지막 날에 환자의 고통을 덜어주고 위로하는 간호를 제공할 힘이 없었습니다. 수유가 소용없을 때, 화상이 너무 끔찍해서 "아무것도 안도할 것 같지 않은" 때 어떻게 수유를 해야 합니까?[3]

가스 마스크를 쓴 WWI 간호사들이 가스 공격 후 군인들을 치료합니다.

물론 간호사들은 그들이 할 수 있는 일을 거의 하지 않았습니다. 염증이 있는 눈은 알칼리성 용액으로 반복적으로 세척되었습니다. 하이포설페이트에 적신 인공 호흡기를 사용할 수 있는 환자에게 제공할 수 있습니다. American Base Hospital 32에서는 겨자 가스를 흡입한 군인들에게 구이아콜, 장뇌, 멘톨, 백리향 오일, 유칼립투스 혼합물을 투여하여 염증 물질을 가래하게 했습니다. 병원에서 근무한 미국 적십자 간호사인 Maude Essig에 따르면 간호사들이 병원을 고안하는 데 도움을 주었다고 합니다.[4]

Essig에 따르면 혼합물은 목과 입이 타는 군인들에게 일시적인 안도감을 제공했습니다. 그러나 간호사들은 가스가 섞인 환자를 편안하게 만드는 것과 관련하여 발기 부전을 공유했습니다. 제2차 이프르 전투에서 독일군이 염소 가스를 처음 사용했을 때 캐나다 간호사인 Agnes Warner는 가스를 주입한 군대의 초기 파도를 회상했습니다. 우리는 최선을 다했지만 그러한 경우에 대한 최선의 치료법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고 우리는 거의 무력감을 느꼈습니다.”[5] Shirley Millard는 간호를 무의미하게 만든 중증 화상 환자를 생생하게 묘사했습니다. 그녀는 전쟁이 끝난 1918년 11월에 "가스 케이스는 끔찍하다"고 썼다.

그들은 누워 있거나 앉아 숨을 쉴 수 없습니다. 그들은 단지 숨을 쉬기 위해 고군분투하지만 아무것도 할 수 없습니다. . . 그들의 폐가 사라졌습니다. . . 말 그대로 불타올랐다. 일부는 눈과 얼굴을 가스에 완전히 먹어 버리고 시체는 1도 화상을 입었습니다. 우리는 그들에게 기름을 부음으로써 그들을 완화하려고 노력합니다. 그들은 붕대를 감거나 만질 수도 없습니다.[6]

전장에서 가장 심한 부상을 입은 군인들은 대개 불평하지 않았지만, 가스통은 “항상 견디기 힘들고 비명을 지르지 않을 수 없습니다.” Millard의 판단은 다른 많은 사람들에 의해 확인되었습니다. 모드 에식(Maude Essig)은 "스타 환자"인 Leo Moquinn에 대해 썼습니다. 한 Leo Moquinn은 "가스 공격 후 3/4마일의 친구를 안전한 곳으로 태우다가 겨자 가스로 심하게 화상을 입었습니다. 그녀는 등을 제외하고는 “전신이 3도 화상이다. 그는 보지 못하고 폐렴에 걸리고 정신을 잃는다.”[7] 화상 환자들이 그러했다.

폐렴에 대한 Essig의 언급은 전장의 상처와 복잡한(또는 예방된) 회복을 동반한 수많은 전염병을 암시합니다. 폐렴은 겨울철에 만연할 수 있으며 괴저와 파상풍이 일년 내내 만연했습니다. 장티푸스는 일반적으로 하선 전에 병사들이 받은 항장티푸스 혈청 주사에 의해 부분적으로 통제되었지만, 그렇지 않으면 청소소와 야전 병원의 리셉션 오두막에서 통제되었습니다. 그러나 기관지염, 참호열, 디프테리아, 콜레라, 이질, ​​수막염, 홍역, 볼거리, 홍역,[8] 그리고 마지막으로 인플루엔자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간호사들은 가스, 폐렴 및 기관지염으로 사망한 Edith Appleton의 "가난한 소년 Kerr"와 같이 앞서 말한 다양한 조합으로 인한 사망을 기록했습니다.[9]

감염된 파편과 총상에는 1870년대에 처음 개발되었으며 1893년부터 밀봉된 종이 패키지로 제공되는 멸균 드레싱으로 포장된 방부제로 계속 세척하거나 소독할 수 있습니다.[10] 그러나 항생제 이전 시대에 전신 감염에 대한 간호는 오늘날 우리가 사용하는 것과 같은 완화제, 즉 휴식, 온기, 수분 공급, 영양, 아스피린(당시에는 퀴닌)으로 제한되었으며, 이 모든 것은 간호사의 보살핌, 산모의 존재에 의해 증폭되었습니다.

진균 감염, 동상, 순환 불량이 결합된 참호족은 겨울철에 풍토병이었으며, 군인들은 며칠 동안 종종 허리 높이까지 차오르는 얼음물이 범람한 참호에서 살았습니다. 그들은 "끔찍하게 부어오른 자줏빛" 발, "깨진 물집이 있고 진흙 투성이의 떨어지는 붕대로 싸여 있는" 발이 있는 청소 스테이션으로 고군분투했습니다. 측정. 모르핀을 투여하는 것 외에도 따라야 할 치료 프로토콜이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1917년 겨울의 영국군 병원에서는 다음과 같습니다.

우리는 매일 아침 저녁으로 약 15분 동안 따뜻한 올리브 오일로 그들의 발을 문지르고 잘 마사지하고 면모와 기름칠 된 비단으로 발을 감싸야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들에게 큰 어부의 양말을 신었습니다. 그들의 발은 완전히 하얗고 부어올라 죽어 있었습니다. 그것과 함께 그들의 발가락 중 일부가 떨어져 나갔고 그들의 발은 무섭게 보였습니다. 우리는 '내가 당신에게 핀을 꽂을 것입니다. 당신은 그것을 느낄 수있다?" 그들이 핀 찔림을 느낄 때마다 우리는 삶이 다시오고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러면 약간의 분홍색이 올라오고 와드의 모든 사람들이 환호할 것입니다.”[12]

1차 세계 대전 간호사들을 위협하고 때로는 압도하는 독가스 및 병발 감염성 질병의 영향과 함께 다수의 괴저성인 다수의 전장 부상의 현기증 나는 합류입니다. 그들의 일기와 회고록을 읽다 보면 간호사의 소명이 어떻게 증폭되고 비슷한 부름을 받은 다른 간호사, 외과의사, 병장들의 동료애가 체념과 절망을 압도하는가를 보게 된다. 1916년 9월 14일 일기장에서 Kate Luard는 다발성 중상을 입은 군인들이 요구하는 "매우 특별한 간호"를 언급했습니다. 그녀는 염두에 뒀다

두 팔이 부러진 이 남성도 무릎에 상처(부목으로 된 관절)가 있어 오늘 왼쪽 눈을 제거했습니다. 그는 거의 미쳤다. 또 다른 남자는 양쪽 다리, 한 쪽 팔, 머리에 복합 골절이 있으며 상당히 분별력이 있습니다. 다른 한 명은 두 다리가 절단되고 팔의 복합 골절이 있습니다. 이 사람들은 상상할 수 있듯이 매우 특별한 간호가 필요합니다.[13]

전쟁터 부상을 자주 동반하는 심각한 일반 감염을 이러한 클러스터에 추가하면 간호사가 무엇에 맞서야 했으며 간호가 얼마나 특별해야 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치명적인 스페인 독감인 인플루엔자가 1918년 봄에 청소소와 병원을 휩쓸기 시작했을 때, 간호사들은 당면한 자원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 목록에 간단히 추가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감염자의 절반이 죽을 것이라는 것을 알고 그렇게 했습니다.[14] 영국의 보조 간호사인 Beatrice Hopkinson은 인플루엔자 환자의 급증에 대처하기 위해 St. Omer에 있는 그녀의 종합 병원에서 개발한 새로운 프로토콜을 기록했습니다.

독감 초기에 치료는 한 텐트에서 환자의 옷을 벗기고 즉시 훈증기로 가는 것이었습니다. 그런 다음 환자는 소독제로 목욕을 하고 다른 병동으로 이송되었습니다. 환자 중 일부는 매우 아팠고 며칠 후 폐렴으로 사망했습니다.[15]

대유행의 초기는 말년으로 바뀌었고, 1918년 11월 11일 정전협정이 체결된 후, 간호사들은 때때로 지루함을 느꼈고, 심지어 가벼운 권태감까지 느꼈습니다. 이때 "특별 간호"의 요구가 누그러지고 점점 더 간호하는 자신을 발견했습니다. 대부분 경미한 인플루엔자 사례입니다.”[16]

나는 WWI의 간호사들을 존경합니다. 왜냐하면 그들이 해야 할 일, 즉 "직무 설명"에 접근하는 모든 일에 대한 사전 인식 없이 필요한 일을 했기 때문입니다. 의지할 레지던트 레지던트, 내과 전문의, 전염병 전문가가 없었기 때문에 전문성을 글로벌 케어 제공 정체성으로 무너뜨렸습니다. 이것은 그들이 여러 전쟁 상처와 병발 감염을 관리하고 그 중 우선 순위를 지정하고 고도로 숙련 된 1 차 진료 의사의 방식으로 치료 목표를 지속적으로 조정했음을 의미했습니다. 같은 이유로, 그들은 개선된 발기부전에 직면하여 연민의 중요성을 깨달았습니다. 여하튼 그들은 몇 분마다 가스 괴저로 죽어가는 군인과 함께 병동에 들어갈 시간을 찾았습니다.

역설적이게도 그들이 일하는 환경과 극한 상황에 처한 군인의 "환자 인구"를 감안할 때 간호사는 1차 의료의 가치를 구현했습니다. , 필요에 따라 고위 동료와 외과의를 부르고 회복, 회복, 평생 장애 또는 사망에 이르기까지 삶의 전환을 용이하게합니다.[18] 그리고 그들은 자신의 신체적, 정신적 무결성에 대한 여러 차례의 공격의 무게가 무엇이든간에 그렇게했습니다.

기술적으로 비전투원인 간호사들은 군대와 함께 고통을 겪었습니다. 러시 동안 그들의 청소소, 병원 및 거주지는 지상 및 공중 공격을 받았고 때때로 직접적인 공격을 받았습니다. 그들은 전염병, 특히 독감에 걸렸으며[19], 그 기간 동안 그들은 보통 낫거나 나쁠 때까지 간단한 진통제의 도움을 받았습니다. 1918년 11월에 Helen Boylston이 열이 났을 때 그녀는 디프테리아로 인한 증상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녀는 오랫동안 기다려온 이브닝 댄스를 위해 “많은 양의 퀴닌과 마침내 뻣뻣한 위스키를 마셨고, 나는 무엇이든 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느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준비가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녀는 심한 오한으로 춤을 추다가 쓰러져 침대로 옮겨져야 했습니다. 다음 날 출근했을 때 병동에서 정신이 혼미해져서 질서 있는 사람에게 쫓겨나다가 의사의 진찰을 받았습니다. 그녀는 일기장에 이렇게 적었다. “나는 심장과 간이 발달했고, 백합꽃처럼 노랗다. 등을 대고 누워서 먹여야 합니다. 3일을 하루 종일 꼼짝도 하지 않고 누워서 몸도 움직이지 않고 너무 피곤했습니다.” Boylston은 곧 디프테리아를 앓고 있는 두 번째 간호사와 합류하여 캠프를 "공황 상태"에 놓이게 했으며 이제 모든 직원에게 매일 인후 배양을 실시하게 되었습니다.[20]

직접 포격 시 방독면 사용법 교육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간호사들은 포탄을 맞은 환자들과 매일 가까이에서 독가스의 영향을 받았다. 가스 공격에 대한 자신의 취약성과 독에 대한 약한 노출은 화상 피해자를 돌보는 데 특별한 강도를 부여했습니다. 그들은 Maude Essig와 함께 겨자 가스 화상이 실제로 "끔찍한 고통"을 의미한다는 것을 이해했습니다.[21] 감염이든 중독이든, 그들은 대개 쓰러질 때까지 또는 거의 쓰러질 때까지 일하여 의료 동료가 그들을 병동에서 퇴출시키라고 명령했습니다. 침대, 치료를 위해 종합 병원, 또는 요양을 위해 인근 요양원으로 이동하고 필사적으로 필요한 "타임 아웃"[22]

남북 전쟁 간호사들도 죽음으로의 전환을 쉽게 했지만 병사의 마지막 날 간호 목표는 필사자의 전장 부상을 유익한 사후 세계의 약속으로 재구성하는 것이 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죽어가는 사람들과 함께 머물면서 죄 많은 삶에 대한 마지막 고백을 간청하고, 병사들이 회상하고 반성하게 하고, 병사들이 "좋은 죽음"으로 죽었다고 믿도록 가족들을 지지하기 위해 위로의 말을 간청(그리고 기록)했습니다.[23] ] 반면 제2차 세계 대전에서는 새로운 백신의 개발, 국가 혈액 은행 프로그램, 1941년 설파제 및 1944년 페니실린의 광범위한 가용성, 쇼크 및 출혈 조절 및 전장 수술의 주요 발전을 목격했습니다. 그리고 중상을 유럽 및 미국 국영 병원으로 후송하는 속도가 훨씬 빨라졌습니다. 이러한 발전을 종합하면 간호사와 견딜 수 없는 고통으로 죽어가는 군인의 장기간 목격 사이에 완충 장치가 생겼습니다.

그것을 턱에 가져간 것은 WWI의 간호사였습니다. 그들은 남북 전쟁 동안 유행했던 사후 세계에 대한 자연주의적 관점으로 자신과 환자를 지탱할 수 없었습니다.[24] 또한 그들은 죽어가는 군인들의 경험적인 맹공격으로부터 그들을 보호할 수 있는 보다 "현대적인" 기술과 조직의 이점도 얻지 못했습니다. 죽음 그 자체가 아니라 죽음의 고통-감염된 전투 상처 및/또는 전신 감염, 가스 괴저, 염소 및 겨자 가스, 급한 절단 후 재감염 및 출혈로 인한--이 그들을 실존적인 무인 상태로 데려갔습니다. Mary Borden과 Ellen LaMotte의 글에서 우리가 마주치는 땅입니다.

1917년 여름, 루앙 외곽에 있는 12번 종합병원의 간호사들은 1분 30초 간격으로 기침 발작이 나타나며 4일 동안 잠을 자지 못한 가스 환자와 씨름했습니다. 그를 진정시키기 위해 그들은 군인이 증기를 흡입할 수 있는 크룹 주전자를 가열하는 작은 스토브를 들고 교대로 크룹 텐트를 설치했습니다. 마침내 잠이 들었을 때 그들은 “감사의 마음으로 무릎을 꿇을 준비가 되어 있었는데, 그의 고뇌는 보기에 너무 끔찍했습니다.” 그들의 수석 간호사인 Julia Stimson에게 그들은 "독일인들이 그런 사람의 고통을 목격하고 그 원인이 자신이었다는 것을 알게 하는 것보다 더 큰 불행을 바라는 것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25]

간호사들이 가한 최악의 폭행인 돌이킬 수 없는 고통을 목격한 것이다. 무기력하고, 중상을 입은 사람들 옆에 서서 도움을 줄 수 없고, 젊은 얼굴에 식은땀이 모이는 것을 보고, 그들의 마지막 순간을 진정시킬 방법이 없다는 것은 두려운 일입니다. 이것은 내가 지금까지 가본 지옥 중 가장 가까운 곳입니다.” 이것은 1915년 겨울 웨스트 플랑드르의 들판에서 달리는 구급차에서 만난 벨기에 병사들의 죽음에 불안해하는 익명의 영국 적십자 간호사의 목소리입니다. 12번 종합병원의 미국 간호사들은 이 지옥에 맞서 싸웠고, 그들은 종종 몇 주 동안 목격한 것을 목격하는 것보다 적 전투원에 대한 더 큰 처벌을 생각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1차 세계 대전의 간호사들은 고통에 직면하여 무력해 보이는 것에 좌절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너무 자주 이미 부서진 군인들을 위해 일하면서 한계점에 도달했습니다. 이것은 그들을 보살핌의 전사로 만들고 은유적으로 이타적이지 않은 말 그대로 환자에 대한 헌신에서 일류 영웅으로 만듭니다.

[1] 크리스틴 E. 할렛, 베일드 워리어: 1차 세계 대전의 연합군 간호사 (옥스포드: OUP, 2014), 79-80, 203.

[2] 예: Julia C. Stimson, 자신을 찾아서: 프랑스 영국 병원에 있는 미군 수석 간호사의 편지 (NY: Macmillan, 1918), 80 John & Caroline Stevens, eds., 무명의 전사들: 1914-1918년 프랑스의 수호 자매 케이트 루어드, RRC 및 바의 편지 (Stroud: History Press, 2014), loc 1945.

[3] 모드 프랜시스 에식, 엉클 샘과의 여행, 1917-1919: 우리가 제1차 세계 대전에서 승리한 방법, 1919년 여름, 1918년 3월 24일에 작성된 미공개 저널.

[4] 아그네스 워너, 내 사랑 포일루스' (St. John: Barnes, 1917), loc 861.

[5] 워너, 내 사랑 포일루스' , 위치 814.

[6] 셜리 밀라드, 나는 그들이 죽는 것을 보았다 : 일기와 회상 (뉴올리언스, LA: Quid Pro, 2011), loc 514.

[7] 에식, 엉클 샘과의 나의 여행, 1918년 3월 24일 항목.

[8] 단독은 일반적으로 팔, 다리 및/또는 얼굴의 상부 진피의 급성 세균 감염으로, 붉은 발진이 동반됩니다. 항생제 치료 없이는 혈류를 통해 확산되어 패혈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9] 에디스 애플턴, 최전선에 있는 간호사: 1차 세계 대전 일기, 에드. R. Cowen (런던: Simon & Schuster UK, 2012), 111.

[10] Rodney D. Sinclair 및 Terence J. Ryan, "방부제를 위한 위대한 전쟁", 오스트랄라스. J. 더마톨, 34:115-118, 1993. 이러한 19세기 방부제에는 살리실산, 티몰, 유칼립투스 오일, 알루미늄 아세테이트 및 붕산이 포함됩니다.

[11] 헬렌 도어 보일스턴, 자매: 간호사의 전쟁 일기 (NY: Ives Washburn, 1927), loc 154.

[12] Kathleen Yarwood(VAD, Dearnley Military Hospital), Lyn MacDonald, 무인도의 장미 (런던: 펭귄, 1993 [1980]), 197-198.

[14] 밀라드, 나는 그들이 죽는 것을 보았다, loc 472.

[15] 베아트리체 홉킨슨, Shot & Shell을 통한 간호: 위대한 전쟁 간호사의 이야기, 에드. Vivien Newman(South Yorkshire: Pen & Sword, 2014), loc 1999.

[16] 홉킨슨, Shot & Shell을 통한 간호, loc 2609.

[17] [케이트 노먼 데어] "Mademoiselle Miss": 전선에서 프랑스 육군 병원에서 중위 계급으로 복무하는 미국 소녀의 편지, Richard C. Cabot의 서문(Boston: Butterfield, 1916), 76-77.

[18] 이러한 가치에 대한 설명과 1950년대와 60년대의 "일반적인 관행"을 통해 확장된 19세기와 20세기에 어떻게 미국 의학에서 표현을 얻었는지에 대해서는 Paul E. Stepansky, 의사의 손 안에서: 의료에 대한 접촉과 신뢰 (Santa Barbara: Praeger, 2016).

[19] “독감이 다시 발생했고 저를 포함해 모든 사람이 독감에 걸렸습니다. 3일 동안 102도를 달리고 숨도 못 쉬고 밤에 베개 네 개를 깔고 자야 해요.” 보일스턴, 자매, 위치 630.

[20] 보일스톤, 시스테r, loc 1350, 1357.

[21] 에식, 엉클 샘과의 나의 여행, 1918년 3월 23일 항목.

[22] 예를 들어, Luard, 편지, loc 1247: “모든 복부의 어머니인 D 수녀는 행진 명령을 받고 내일 루앙으로 내려갑니다. 그녀의 손실은 돌이킬 수 없습니다.” Edith Appleton은 세 명의 아픈 간호사와 아픈 VAD를 한 번에 돌보는 일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최전방에 있는 간호사, NS. 123). 모드 에식(Maude Essig)은 1918년 봄에 홍반에 걸렸고 다음 가을에 계속해서 "퀴닌과 아스피린을 다량 복용"했을 때 "엄청 아픈" 느낌을 받았다고 보고했습니다.엉클 샘과의 나의 여행, 1918년 4월 9일, 1918년 4월 14일 및 1918년 10월 27일 항목).

[23] 드류 길핀 파우스트, 이 고통의 공화국: 죽음과 미국 남북 전쟁 (뉴욕: 빈티지, 2008), 1장.


전쟁 문화 및 #8211 트렌치 푸드

전쟁이 시작될 때 전선에 있는 영국군 병사들은 하루에 10온스의 고기와 8온스의 야채를 먹을 수 있었습니다. 초콜릿, 정어리 통조림, 달콤한 비스킷으로 가득 찬 집에서 가져온 소포는 환영할 만하지만 불규칙한 추가 영양 공급원이 될 것입니다. 일상적인 식사를 위해 군인의 선택은 제한적이었습니다.

영국군의 규모와 독일 잠수함 봉쇄의 효율성은 함께 커졌고, 영국군 배급 상황에 두 배로 나쁜 결과가 나타났습니다. 1916년까지 육류 배급량은 하루 6온스로 줄어들었고 이후에는 9일에 한 번만 제공되었습니다. 상황은 점점 더 나빠졌고 Tommy는 스스로를 지키기 시작했습니다. 예비 참호에 채소밭을 만들고, 남자들이 최전선에 있지 않은 상태에서 시간을 보내고 부족한 식량을 보충하기 위해 사냥과 낚시를 하러 갔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1916년 겨울에는 밀가루가 크게 부족했습니다. 그것은 식욕을 돋우지 않고 설사를 유발하는 빵을 생산하는 말린 순무로 대체되었습니다. 이 때 영국군 병사의 주식은 말고기 덩어리를 넣은 완두콩 수프였다. 열심히 일하는 주방 팀은 가능한 한 현지 야채를 조달해야 했으며, 선택이 불가능한 경우 잡초, 쐐기풀, 잎사귀를 사용하여 수프와 스튜를 만들었습니다.

각 대대는 음식 준비를 위해 두 개의 산업 크기 통을 할당 받았습니다. 문제는 모든 종류의 식사가 이 용기 안에 준비되어 있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모든 음식의 맛이 비슷해지기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완두콩 맛 차는 군인들이 익숙해 져야하는 것이었습니다.

식량 수송도 문제였다. 그것이 정면에 다다랐을 때, 빵과 비스킷은 변질되었고 다른 농산물은 떨어졌습니다. 이에 맞서기 위해 군인들은 도착한 딱딱한 음식을 부수고 감자, 술타나, 양파를 넣어 혼합물을 부드럽게 했습니다. 이 혼합물은 모래주머니에 넣어 삶아 모래가 섞인 썩은 수프처럼 먹습니다.

군인과 주방 직원은 냄비, 휘발유 캔 및 항아리에 있는 통신 참호를 통해 수프와 스튜를 운반해야 했습니다. 최전선에 도착하면 음식이 차가워지거나 엎질러질 것입니다. 이를 바로잡기 위해 야외 주방을 더 앞쪽으로 이전했지만 남자들에게 따뜻한 음식을 제공할 만큼 가까이 갈 수 없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운이 좋게 마을 상점에서 작은 캠핑용 스토브를 구할 수 있었지만 연료 수요가 너무 높아서 이점이 없었고 스토브도 휴대해야 했습니다.

널리 사용되지만 똑같이 널리 좋아하지 않는 배급량 중 하나는 통조림 수프인 Maconochie였습니다. 얇게 썬 순무와 당근이 들어 있는 묽은 물의 육수인 마코노키는 굶주린 병사들에게 용인되었고 모두가 싫어했습니다. 한 병사는 '깡통에 데워 먹으면 차게 식힌 마초노키는 사람을 죽일 정도였다'고 이 물건에 대한 군대의 태도를 요약했다.

물론, 독일인들이 이 절박한 식량 상황의 바람을 일으키도록 허용하는 것은 결코 하지 않을 것입니다. 영국군은 의욕이 흔들리지 않는 만족스럽고, 잘 먹고, 단호한 몸으로 묘사되어야 했습니다. 그러나 영국군에게 하루 두 끼의 따뜻한 식사를 제공한다는 육군의 발표는 병사들 사이에서 광범위한 분노를 불러일으켰다. 그 후 군대는 끔찍한 진실을 알려달라는 200,000통 이상의 화난 편지를 받았습니다.

미디엄마코노키에이킹
일반적으로 파낸 트렌치나 예비 트렌치, 현대식 주방에서 준비하는 마코노키 스튜는 만들기 어렵지 않습니다.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재료
쇠고기 340g(또는 콘비프 1캔)
밀랍 감자 140g
양파 30g
당근 30g
삶은 콩 30g(네이비 또는 그레이트 노던 등의 흰콩)
육수 또는 물 60ml
밀가루 15ml
15ml 지방(라드 또는 렌더링된 쇠고기 지방)
맛에 소금

절차
1. 생 소고기를 사용할 경우 ½인치~1인치 크기로 썬다.
2. 감자, 양파, 당근은 얇게 썬다.
3. 쇠고기, 감자, 당근, 양파가 부드러워질 때까지 찌거나 끓입니다.
4. 팬에 지방을 가열합니다.
5. 중불에서 삶은 감자, 당근, 양파, 콩, 소고기를 넣고 끓인다.
6. 육수나 물에 밀가루를 묻혀 반죽을 만든다.
7. 스튜에 반죽을 추가합니다.
8. 걸쭉해질 때까지 요리합니다.
9. 소금 맛.


참호 발을 어떻게 치료합니까?

참호족의 치료는 영구적인 손상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가능한 한 빨리 시작되어야 합니다.

  • 좋은 발 위생: 발을 철저히 청소하고 말리십시오. 항균, 항진균 드레싱을 사용하고 정기적으로 발에 공기를 공급하십시오.


참호족에 대한 검토: 현재의 과거 질병

1812년 프랑스의 러시아 침공부터 2007년 Glastonbury 축제까지 참호 발이 보고되었지만 정확한 상태는 아직 불분명합니다. 이 리뷰는 참호족의 발병기전과 치료를 탐구합니다. 참호족은 결빙 바로 위의 추운 온도에 노출되고 습기와 결합하여 말초 혈관신경병증을 유발하는 감염에 의해 종종 복잡해지는 비동결 감기 손상으로 간주됩니다. 신체적 외상, 박테리아 또는 곰팡이 감염, 영양실조, 정맥 고혈압 및 림프부종의 존재는 일부 개인이 참호족의 위험이 더 크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참호족은 발을 따뜻하게 하고, 양말을 갈아 신고, 활동적인 생활을 하고, 피부를 기름으로 문지르고, 발을 정기적으로 검사하여 예방할 수 있습니다. 위험 요소를 피하면 상태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참호 발 관리가 덜 명확합니다. 일로프로스트 및 니코티닐 타르트레이트와 같은 혈관 확장제 또는 교감신경 절제술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참호 발은 괴사, 봉와직염, 패혈증 및 절단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잘 이해되지 않는 상태로 남아 있습니다.


참호전

참호전과 그 공포(포병, 진흙, 물, 질병, 쥐, 죽음)는 제1차 세계 대전의 가장 상징적인 특징이 되었습니다.

태생

참호전은 정적, 방어전의 한 형태입니다.

참호전은 그 자체가 제1차 세계 대전의 발명품이 아니었습니다. 그것은 미국 남북 전쟁(1861-65), 보어 전쟁(1899-1902) 및 기타 분쟁에서 사용되었습니다. 참호전을 이따금 전략이 아니라 표준으로 만든 것은 제1차 세계 대전의 산업화된 무기였습니다.

참호전은 1914년 후반 서부전선에서 형성되었습니다. 양측 군대가 서로의 측면 공격을 막기 위해 파헤치면서 등장했습니다. 1916년 말까지 서부 전선에는 1,000km가 넘는 전선과 예비 참호가 있었습니다.

위험

참호전의 위험은 만연했다. 참호나 진격하는 병사에 대한 적의 공격은 포탄, 박격포, 수류탄, 지하 지뢰, 독가스, 기관총 및 저격 사격에서 발생할 수 있습니다.

참호의 병사들은 거의 참을 수 없는 것부터 완전히 끔찍한 상황까지 다양한 조건을 견뎠습니다. 요소에 노출된 참호는 물로 채워져 진흙 투성이가 되었습니다. 일반 서부 전선 군인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 중 하나는 '참호족'이었습니다. 물에 지속적으로 담그면 발과 발가락에 괴저가 생기는 것이었습니다.

참호 병사들은 또한 진드기, 이, 쥐, 파리, 모기와 싸웠습니다. Diseases like cholera, typhus and dysentery thrived because of vermin, poor sewage and waste disposal, stagnant water, spoiled food and unburied bodies.

‘No man’s land’

If the Western Front was a breeding ground for disease, then the territory between its opposing front lines – widely referred to as ‘no man’s land’ – was a veritable nightmare.

Chewed into mud and craters by shell fire, strewn with barbed wire, discarded rubbish, bodies and body parts in all stages of decomposition, the soldiers dreaded it. One English officer toured ‘no man’s land’ and reported:

“I climbed into the field, which of course consists of shell holes, and had a look ’round. Along by the high banks of the trenches thousands of tins are lying: bully beef, jam, soup, cigarette, sausage, etc. Bits of iron and bits of shell are everywhere, and here and there are fuses, our own and the enemy’s (since this ground was once in German hands). I found a dugout that had got lost and took some crockery out of it. Corpses had been uncovered so I had some men out to rebury them. Every shell that falls here disturbs some wretched, half-decayed soldier. Farther back on the other side of the German wire, all smashed to bits, there were a dozen dead men, two of them lieutenants. I got a party of men and buried the poor fellows. They were all blackened, and the hands were almost fleshless. Over each man’s mount, we stuck a rifle and bayonet, with his cap on the rifle butt.”

History of trench warfare

Soldiers previously equipped with bayonets and inaccurate rifles now found themselves with heavy artillery, machine-guns capable of 400 rounds per minute and precision-firing small arms.

Yet for all these advances, the armies of World War I were constituted as they were a century before: mostly infantry (foot-soldiers) with some cavalry (soldiers on horseback). Regardless of size or strategy, they were largely defenceless against this new firepower, particularly when advancing.

Generals who had no effective tactical solutions soon resorted to trench warfare, where they could at least hold their position.

Contrary to popular opinion, there were very few generals who deliberately butchered soldiers by ordering futile charges against machine-guns and heavily defended positions. Manpower was not so plentiful that any general would consider wasting soldiers in pointless attacks.

The blunders of the Western Front were more commonly caused by an age-old military error: underestimating the strength of the enemy’s men or overestimating your own.

Zig-zags and networks

The Western Front itself was not one long trench but a complicated trench system. Both the Allies and the Central Powers relied on a three-trench network, each running parallel to the enemy and connected by communications trenches.

This pattern is visible in an aerial photograph of a trench network (see picture above) which shows German trenches on the right, Allied trenches on the left and ‘no man’s land’ between them.

Having multiple lines of trench allowed soldiers to retreat if the frontline trench was overrun or destroyed by the enemy. Reserve trenches also provided relative safety for resting soldiers, supplies and munitions.

Trenches were usually dug in a zig-zag pattern rather than a straight line this prevented gunfire or shrapnel from being projected along the length of a trench, if a shell or enemy soldier ever landed inside.

Other common features of Western Front trenches were dugouts (underground shelters or offices) and ‘bolt holes’ or ‘funk holes’ (sleeping cavities, hacked into trench walls). Most digging and maintenance work in the trenches took place at night, under cover of darkness, so soldiers often spent daylight hours huddled and sleeping in these small spaces.

Trench routines

Contrary to popular assumptions, soldiers on the Western Front did not spend all or even most of their time in frontline trenches.

Unless a major offensive was imminent, the roster had most men spending six days in the trench system and six days well back from the front line. Only two or three days of this six-day rotation was spent in the frontline trench itself the rest was spent in reserve or support trenches.

The duties of a trench soldier varied widely. Maintenance – digging new trenches, repairing old ones, draining water, filling sandbags, building parapets and unfurling barbed wire – was never-ending (some soldiers’ accounts tell of more back-breaking labour than actual fighting).

Catering

Food supplies in the trenches were adequate until late 1915, after which shortages and interruptions to shipments created problems. Fresh meat was in short supply so most soldiers relied on ‘bully beef’ (canned corned beef).

Bread took 6-8 days to reach the trenches so was invariably stale a common substitute was ‘hardtack’, a flavourless biscuit that stayed fresh for years but was so brick-hard it had to be soaked in water or soup.

By 1917 food was so scarce that some units were fed with whatever could be scrounged locally. One Allied regiment was given a watery soup brewed from grass, weeds and thin strips of horsemeat.

A historian’s view:
“At many places along the opposing line of trenches, a ‘live and let live’ system evolved, based on the realisation that neither side was going to drive out the other anyway. It resulted in arrangements such as not shelling the latrines or attacking during breakfast. Some parties even worked out arrangements to make noise before lesser raids so that the opposing soldiers could retreat to their bunkers.”
Jackson J. Spielvogel

1. Trench warfare was used extensively on the Western Front by both sides, after the Battle of the Marne in 1914.

2. At its core, trench warfare was a form of defensive warfare intended to halt enemy assaults and advances.

3. Trench systems were extensive and complex, intended to hinder an enemy assault while allowing for fallback positions.

4. This type of warfare was difficult and dangerous, both because of the fighting and the adverse conditions in trenches.

5. The area between the trenches was dubbed ‘no man’s land’ and was strewn with mines, craters, mud, unexploded ordinance, barbed wire and countless bodies.


Military Boots: Hob nails, Shoody goods and Trench Foot

Barefoot warriors were commonplace in antiquity but sometimes the upper foot was covered for protection. The Romans militarised their sandals and made them robust with copper tacks to secure the union between the sole and upper. The origins of hob nailed boots can be traced back to Roman times. Protruding nails on the sole of the sandal extended the lifespan of footwear as well as give added traction. In the 20th century the British Army were supplied with hob nailed boots as an ecomomy. This Blutcher or Derby style footgear flowed through to the industrial working boot.

In the Great War it was estimated some 2,500,000 pairs of sgreat War hoes were made for the Allied troops. Laid end to end this would cover the complete coastline of Western Australia. 380,000 cattle required to be slaughtered to provide the equivalent of 17.5 million square feet of leather or 400 acres. The soul leather alone would weigh 4,000 tons metal for nails would be 1,150 tons with 55 tons of thread and 78,000,000 eyelets. War has always meant big business to the shoe and textile industries. Sadly, this has not always brought the best from friendly suppliers and it is estimated human greed can account for almost as many casualties as enemy fire in modern warfare. Soldier’s boots need to be suoerior quality for the conditions of combat otherwise then their fighting ability is undermined.

During the American Civil War, the US cavalry were demoralised because of shoddy workmanship. Supplied with sub-standard cardboard, cowboy boots, their feet and legs were cut to ribbons. The term shoddy was added to the English lexicon meaning ‘inferior quality, second rate’.

During the Second World War footwear supplies to the front were fatally delayed because vital supplies were misappropriated by Black Marketeers. It was quite common to find non-combat units wearing superior footwear intended for their colleagues at the front. Trench fighting during the Great War meant the men were stood in very cold mud for long periods of time. Their footwear was no match for the atrocious conditions of the trenches and many suffered Trench Foot.

In the Second World War, trench foot was responsible for putting more Allied Forces out of action than the German 88 (artillery). In December 1944, northern Europe's witnessed its coldest winter during which 45,000 men - the equivalent of three full infantry divisions, were pulled out of the front line because of trench foot. Three days before the Battle of the Bulge began so great were the casualties to trench foot, men unable to walk were carried from sheltered pillbox positions at night to firing positions in the day time. Behind the US Lines it was decreed any soldier suffering trench foot would be tried for court martial. Senior officers were suspicious some soldiers were hoping to avoid combat by actively encouraging symptoms of trench foot.

One reason why trench foot was so common was soldiers slept with their boots on. During engagement they were recommended to dry and warm their feet as best they could, and sleep with their boots off. This was often impractical and most ignored the directive.

Conditions in the Falklands War were also extreme. The British soldiers were severely challenged by their inferior boots. The direct moulded sole failed to keep their feet dry and water poured through the lace holes. The impermeable sole provided a perfect reservoir and feet was immersed in cold water for long periods. Trench foot was commonplace and a major concern to the assault forces. The Argentine boot, on the other hand, was superior in every way and provided ideal protection to the elements hence it became a valued prize of war.


Trench Foot or Immersion Foot

Trench foot, also known as immersion foot, occurs when the feet are wet for long periods of time. It can be quite painful, but it can be prevented and treated.

What are the symptoms of trench foot?

Symptoms of trench foot include a tingling and/or itching sensation, pain, swelling, cold and blotchy skin, numbness, and a prickly or heavy feeling in the foot. The foot may be red, dry, and painful after it becomes warm. Blisters may form, followed by skin and tissue dying and falling off. In severe cases, untreated trench foot can involve the toes, heel, or entire foot.

How is trench foot prevented and treated?

When possible, air-dry and elevate your feet, and exchange wet shoes and socks for dry ones to help prevent the development of trench foot.

Treatment for trench foot is similar to the treatment for frostbite. Take the following steps:

  • Thoroughly clean and dry your feet.
  • Put on clean, dry socks daily.
  • Treat the affected part by applying warm packs or soaking in warm water (102° to 110° F) for approximately 5 minutes.
  • When sleeping or resting, do not wear socks.
  • Obtain medical assistance as soon as possible.

If you have a foot wound, your foot may be more prone to infection. Check your feet at least once a day for infections or worsening of symptoms.


What you should know about trench foot

Trench foot, also known as immersion foot syndrome, is a type of non-freezing cold injury. It is a condition that develops when feet are cold and wet for a long time and affects the skin.

Trench foot got its name during the First World War (1914-1918) when around 75,000 British and 2,000 American soldiers developed the condition after spending long periods of time in the cold, wet trenches on the front line.

Later, sailors serving during World War II (1939-1945) also developed the condition, and there are reports of it being experienced by homeless people today.

Share on Pinterest Prolonged exposure to cold and wet conditions may cause trench foot.
Image credit: Mehmet Karatay, 2007

Trench foot or immersion foot is a type of tissue damage caused by prolonged exposure to cold and wet conditions. It leads to swelling, pain, and sensory disturbances in the feet. It can lead to damage to the blood vessels, nerves, skin, and muscle.

Trench foot is distinct from frostbite, another form of tissue damage to the feet, in that the skin does not freeze. It is known as a non-freezing cold injury (NFCI).

People who have the condition today do not experience the same level of tissue loss as the soldiers that developed it during the wars.

It is a preventable condition that causes long-term damage and it is not contagious.

Symptoms of trench foot can include:

  • tingling or itching
  • 통증
  • swelling
  • cold and blotchy skin
  • 얼어서 고움
  • a prickly or heavy feeling

Once the foot warms up, people may notice their foot changes from white to red, eventually becoming dry and painful. Blisters can form, leading to skin and tissue falling off the injured foot.

If trench foot is left untreated, it can lead to gangrene and even the need for amputation.

Cases of trench foot are categorized into one of the four following stages:

  • Stage 1 – injury stage: The blood flow is restricted, and the tissue is cold and numb. The limb may be red or white, and there is no pain.
  • Stage 2 – immediate post-injury: Once the limb has warmed, it can turn from white to blue and stay cold and numb. There may be mild swelling.
  • Stage 3 – hyperaemic phase: This can last from 2 weeks to 3 months. During this time, the limb becomes hot and red, and the skin becomes dry. There is often pain and pins and needles. In severe cases, blisters may develop.
  • Stage 4 – post-hyperaemic stage: This may last for the rest of the person’s life. They may experience increased sensitivity to the cold, pins and needles, and some pain. There may also be some ongoing ulceration.

Trench foot results from exposure to temperatures of between 0°C to 15°C and the risk increases if the feet are also wet. It occurs when low temperatures restrict blood flow to the affected area.

Some people can develop symptoms after just an hour of exposure in others, symptoms may not appear for up to a week.

The severity of the injury will depend on the degree of cold, the wetness of the tissue, and how long a person was exposed to the conditions.

Military personnel are the most likely to be affected, and there is a suggestion that military stress contributes to the development of trench foot.

Trench foot has also been known to occur among people that fish for a living and homeless people. Studies have also shown that people of African ethnicity are more likely to develop the condition than Caucasians.

Anyone who suspects they have trench foot should seek medical attention. A healthcare professional will examine the foot to decide what stage the trench foot has reached.

While the immediate effects of trench foot can be alleviated, the condition can lead to long-term tissue damage and chronic pain. A person with trench foot may require long-term follow-up care.

The first thing to do is to remove the person from the cold, wet environment and warm the affected limb up slowly. Quickly warming the foot can make the damage worse.

People can take painkillers to ease the pain and should protect any pressure sores.

  • cleaning and drying the feet thoroughly
  • wearing clean, dry socks every day
  • not wearing socks when sleeping or resting

In serious cases, people will find it difficult to walk because of the swelling, pain, and blisters. They should avoid walking and elevate their feet as this will help to reduce the swelling. Ibuprofen will also help to reduce inflammation.


비디오 보기: КОП ПО ВОЙНЕ. Прицеп с ХАБАРОМ WW2! KöNIGSBERG. XP ORX X35 (할 수있다 2022).


코멘트:

  1. Sigebert

    나는 당신이 틀렸다고 생각합니다. 확실해. 나는 그것을 논의 할 것을 제안한다. PM에 이메일을 보내 주시면 이야기하겠습니다.

  2. Meilseoir

    매우 귀중한 답변

  3. Brandelis

    놀랍습니다. 다소 귀중한 정보입니다

  4. Tareq

    I congratulate, by the way, this magnificent thought falls

  5. Gardajora

    당신이 옳지 않습니다. 확실해. PM에 글을 쓰면 우리는 이야기 할 것입니다.



메시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