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팟캐스트

오바마 행정부 93일차 - 역사

오바마 행정부 93일차 - 역사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대통령과 부통령은 경제 및 안보 브리핑으로 하루를 시작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수석 보좌관들을 만났다. 이어 대통령은 홀로코스트의 날 추모식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의사당을 찾았다. 감동적인 연설을 했습니다. 비고 및 비디오

이어 대통령은 신용카드 업계의 리더들을 만난다. 대통령은 더 명확한 법안을 촉진하고 급격한 요금 인상으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는 법안을 선호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비고

그런 다음 대통령과 부통령은 양당의 의회 지도부와 만납니다.

그런 다음 대통령은 플로리다 대학 축구팀의 구성원들을 만났습니다.

그 후 대통령은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을 만났다.

대통령과 부통령은 새로 임명된 이라그 대사 크리스토퍼 힐을 만났습니다.

당시 오바마는 하원의원과 그 가족들을 위한 리셉션을 주최했습니다.


Axelrod Factor: 오바마가 전달에 실패하는 이유

버락 대통령은 집권 1년이 지난 지금까지 선거운동의 핵심 공약을 하나도 지키지 않고 있다. 오바마 백악관에 대한 여론은 확연히 달라졌다.  오바마는  160모리스 그린버그의 범죄 조직 AIG를 구제하는 데 수십억 달러를 낭비하면서 터무니없는 기만을 보호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그리고 그가 보험에 가입한 부패한 투자 은행, 그리고 중동과 중앙 아시아에서 살인과 고통을 증가시키고 있습니다.  오바마가 전달하지 못하는 이유를 이해하려면 그의 수석 고문인 David Axelrod에 대해 더 많이 알아야 합니다. - 오바마를 대통령으로 만든 사람.   


1년이 지나도 새로운 아프리카 오바마는 "희망은 어디에 있는가?"라고 묻는다.


"무슨 일 있어?" Pat Oliphant는 "Great Obama"라고 묻습니다.


"이제 뭐?" 시간 잡지는         개정 으로 선출되었지만 실행에 실패한 대통령에 대해 묻습니다. 그는 관타나모의 터무니없는 수용소를 닫지도  ? 무슨 일입니까?  

"버락 오바마는 누구인가?" 밥 허버트 뉴욕 타임즈 "미국인들은 여전히 ​​답을 찾고 있으며, 그들이 곧 답을 얻지 못하거나 답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대통령의 현재 정치적 문제는 공원을 산책하는 것처럼 보일 것입니다."

"오바마는 선거 기간 동안 평범한 일하는 미국인의 경제적 필요에 훨씬 더 부합하는 더 개방적이고 고상한 행정부를 관장하는 다른 종류의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허버트는 1월 25일자 사설에서 "무엇보다도 월스트리트, 제약 산업, 건강 보험 회사 등의 이익을 보호할 경제 팀을 구성하기 전에 그가 선출되자마자"라고 썼다. 신뢰성 격차 ."


"버락 오바마는 누구인가?" 밥 허버트에게 묻는다. 뉴욕 타임즈.

허버트는 "미국인들은 그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모래 위에서 그의 선이 어디인지, 그가 진정으로 무엇을 위해 싸울 것인지, 그가 이 나라를 어디로 이끌고 싶은지 알고 싶어한다"고 결론지었다.  "그들은 누가 그들의 대통령인지 알고 싶어한다 정말로."

오늘날 미국 정부는 헌법 제정자들이 의도한 것과는 거리가 멀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160 이러한 권한은 이제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대통령에게 속합니다. 행정부는 입법부를 희생시키면서 막강한 권력을 얻었습니다. 건국의 아버지가 상상한 것보다 훨씬 더 많은 권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미국의 진정한 힘 정부는 왕이나 차르보다 더 많은 권력을 가진 대통령에게 집중되어 있습니다. 미국을 통제하려면 대통령만 통제하면 됩니다. 대통령은 주변 사람들에 의해 통제됩니다. , 그의 비서실장 및 고위 보좌관. 이것이 백악관 정책을 형성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누가 대통령에게 조언하는지 이해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을 이해하려면 버락 오바마를 대통령으로 만든 사람들을 알아야 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배후에 있는 인물 중 최고는 오바마의 친구이자 수석 고문이자 언론 및 정치 전략가인 데이비드 액슬로드(David Axelrod)입니다.  그렇다면 TV로 방영된 버락 오바마의 모습을 보면 데이비드 액슬로드가 연설문을 작성하고 후보자와 대통령의 이미지를 만드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버락 오바마가 현 행정부의 얼굴인 반면, 정책, 말, 이미지는 David Axelrod의 창작물입니다. 백악관에 대한 그의 영향력이 너무 커서 이를 Axelrod 대통령직이라고 부르는 것이 옳습니다.


David Axelrod는 오바마 행정부를 세계에 설명하는 사람입니다.


Axelrod는 Obama의 오른팔이며 항상 그의 옆에 있습니다.


Axelrod는 Obama가 가는 곳이면 어디든 갑니다.


Axelrod는 Obama의 연설을 씁니다.


그리고 1992년부터 그랬던 것처럼 그에게 프레젠테이션 방법을 지도합니다.
 

Axelrod는 시카고에서 정치인으로 짧은 경력을 쌓은 후 대통령이 된 후보자를 만들고 형성하는 과정의 모든 단계에서 그의 고문이자 수석 전략가로 Obama와 함께 했습니다.


오바마 백악관을 밖에서 보면 David Axelrod가 진짜 대통령이고 Obama가 그의 대변인이라는 인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David Axelrod의 가장 특이한 점은 그가 미국 정부에서 가장 강력한 사람 중 한 명임이 분명하지만 대부분의 미국인에게 그는 여전히 알려지지 않은 요소라는 점입니다. 어떻게 그럴 수 있지?  어떻게 Axelrod가 텔레비전에서 미국 정부의 행정부를 대표하고 미국 정부의 정책에 대해 매일 미디어에 이야기하고 아무도 이 사람이 누구인지 설명하려고 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그는 어떻게 오바마 대통령의 수석 고문이 되었습니까?  2009년 6월 국영 텔레비전에서 이란이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아주 잘못 말한 대통령의 고위 정치 고문은 누구입니까? 이란은 2009년 말에 그랬던 것처럼 소위 "국제 사회"의 초법적 명령에 복종하지 않은 것에 대한 결과에 직면하게 될 것입니까?

David Axelrod는 시카고에 기반을 둔 미디어 컨설턴트이자 광고맨이자 기업 로비스트이며 주로 정치 후보자이자 주요 기업인 고객을 지원하기 위해 여론을 변화시켜 생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Axelrod는 실제로 텔레비전을 사용하는 유료 로비스트입니다. 그의 고객을 대신하여 여론을 바꾸기 위한 광고.  그는 두 종류의 고객(정치 후보자와 대기업)이 있기 때문에 Axelrod는 정치인을 위한 AKP&D Message and Media와 기업을 위한 ASK Public Strategies라는 두 개의 미디어 회사를 시작했습니다.&# 160 AKP&D의 모든 파트너(A는 Axelrod, John Kupper, David Plouffe, John Del Cecato 포함)는 Obama 캠페인에서 고위직을 맡았지만 AKP&D가 참여한 유일한 캠페인은 아닙니다.  AKP&D도 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존 에드워즈와 힐러리 클린턴의 대선 캠프에

TV 광고를 통해 여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긍정적인 이미지를 만드는 것은 Axelrod가 제공하는 기본 서비스 중 하나입니다.  이를 위해 그는 대부분의 연설을 작성합니다.  그는 많은 정치인을 고객으로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때때로 재사용합니다. 같은 연설. 오바마 후보가 이전에 데발 패트릭이나 존 에드워즈가 사용한 것과 같은 연설을 사용했을 때, 그것은 표절이 아니라 오바마가 단순히 재활용 액셀로드 연설을 읽었던 것입니다. 

백악관 웹사이트에서 David Axelrod는 AKP&D에서 "150개 이상의 지역, 주 및 전국 캠페인을 위한 미디어 전략 및 커뮤니케이션을 관리하고 진보적인 후보자와 원인."  

SourceWatch에는 David Axelrod와 그의 미디어 회사에 대한 정보가 있습니다.  시카고 지역에서 태어나고 자란 쿡 카운티의 전 거주자로서 저는 Axelrod가 일리노이와 시카고에서 공직에 오르도록 도운 사람들이 다음과 같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진보적"이라고는 할 수 없습니다. 쿡 카운티의 선거를 모니터링한 결과 Axelrod와 함께 일했던 시카고의 정치인들이 실제로 대규모 범죄 조직의 일부라고 확신할 수 있습니다.

David Axelrod는 왜 그렇게 쉽게 부패한 후보자를 홍보하는 데 관여할까요? 루마니아계 유대인 이민자의 아들이 왜 전국의 도시와 주에서 흑인 후보자를 홍보하는 일을 합니까? 누가 Axelrod에게 누구에게 알려야 하는지 알려줍니다. 지원하고 어떤 정책을 추진할 것인가?

시오니스트 테러리스트의 공격견


David Axelrod와 Rahm Emanuel은 Obama 백악관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David Axelrod는 오바마 대통령의 비서실장인 Rahm Emanuel과 매우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습니다.  Axelrod와 Emanuel은 Obama 행정부의 최고 수준의 시온주의 요원/통제관입니다.  Rahm Emanuel은 Stern Gang의 이스라엘 테러리스트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습니다. 메나헴 베긴이 이끄는 시온주의 테러조직 이르군의 전 멤버인 벤자민(아우어바흐) 엠마누엘의 아들이다. 이르군은 1946년 팔레스타인 최악의 테러 폭탄 테러인 킹 데이비드 호텔 폭탄 테러의 배후에 있었다. 160역사.


그의 형제들과 그의 아버지 Benjamin과 함께 있는 Rahm Emanuel은 저자에게 그가 Menachem Begin이 이끄는 테러 조직인 Irgun의 일원이었다고 시인했습니다.


메나헴 베긴은 이스라엘의 총리가 된 잘 알려진 테러리스트였습니다.


베긴은 자신의 테러 방법을 팔레스타인에 가져오기 전에 소련(1940)에서 범죄자였습니다.

아직 20대였을 때 Axelrod와 Emanuel은 1984년 Charles H. Percy(R-Ill.) 상원의원을 물리치기 위해 함께 일하기 시작했습니다. 외교위원회. Percy 상원의원은 이스라엘의 총리가 된 전 테러리스트 지도자 Menachem Begin의 강력한 적이 되었습니다.  Begin은 Percy가 점령된 팔레스타인 영토의 불법 이스라엘 정착촌을 공개적으로 비판했기 때문에 Percy를 미국 의회에서 적으로 보았습니다. 그리고 이스라엘에게 팔레스타인과 타협하라고 조언했다. 퍼시는 1982년 여름 이스라엘의 잔혹한 서부 베이루트 포위를 비판하면서 "이대로 계속된다면 이스라엘의 베트남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찰스 H. 퍼시 상원의원

베긴이 보고서를 읽고 퍼시가 이스라엘의 살인적인 레바논 침공을 막기 위해 경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하자 베긴은 반발했다. .  유대인이 무릎을 꿇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 무릎을 꿇는다는 사실을 잊으셨을 것입니다." 화가 난 베긴은 예루살렘에서 유대인 기금 마련자들에게 말했습니다.  시카고의 필립 M. 클루츠닉, 전 브나이 브리스 인터내셔널 회장 퍼시와 베긴 수상 모두와 서신을 교환한 세계 유대인 회의는 베긴과 공모한 주요 유대인 기금 마련자였으며 퍼시 상원의원을 해임하기 위한 조치를 취했습니다.

비긴은 퍼시가 미 의회에서 자신의 권력 위치에서 제거되기를 원했고 클루츠닉은 이를 실현했습니다.  악셀로드와 엠마누엘이 폴 사이먼 상원 캠페인(1984)을 위해 일할 때 그들은 클루츠닉의 명령을 받아 역사상 가장 악명 높은 테러리스트 중 한 명인 Menachem Begin을 위한 정치 공격견입니다.  Axelrod는 나중에 1992년 Klutznick에 의해 그의 딸 Betty Lu Saltzman이 말했듯이 Barack Obama를 "우리의 첫 흑인 대통령"으로 만들도록 위임받았습니다.

David Axelrod와 Rahm Emanuel은 분명히 오바마 백악관에 대한 미국의 최선의 이익을 위해 일하고 있지 않습니다.  그들은 백악관에서 시온주의 범죄자들의 국제 네트워크를 위한 고위급 간부입니다.  Axelrod가 추천한 후보자 승진은 진보적이지 않습니다.  그들은 통제됩니다.  통제될 수 있는 후보자를 승진시키는 시온주의 전략은 제가 "부패를 통한 통제"라고 부르는 것입니다.

Axelrod의 고객 중 하나는 1990년부터 2002년까지 클리블랜드 시장이었던 Michael R. White였습니다. 93과 또 다른 비행기가 비상 착륙했고 승객들은 FBI 요원과 인터뷰를 한 공항의 NASA 시설로 이송되었습니다. 


클리블랜드의 마이클 화이트 시장은 샘 밀러의 재산세를 5,600만 달러 낮추고 9-11을 속이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화이트 시장은 클리블랜드 역사상 가장 부패한 행정부를 이끌었다. 현재 수감 중인 네이트 그레이는 화이트의 "백맨"이었고 계약을 위해 뇌물을 받았다.  2008년 9월 법원 청문회에서, 제임스 그윈 미 연방지방법원 판사는 그레이가 여전히 "일부 동포를 보호하기 위해" 증언을 거부했다고 말했다.


Michael White의 "bagman"Nate Gray는 15 년 동안 감옥에 갔다.

2005년 8월 17일, 화이트의 비즈니스 동료이자 절친한 친구인 네이트 그레이는 4개 도시에서 공무원에 대한 뇌물 수수와 관련된 36건의 범죄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그레이의 유죄 판결을 받은 지 이틀 후, 브렌트 라킨은 클리블랜드 플레인 딜러(Cleveland Plain Dealer)의 사설에서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도시의 역사." 

백인 행정부 부패의 중심 인물은 이사회의 공동 의장이자 가족이 운영하는 회사인 Forest City Enterprises, Inc.의 재무인 Samuel H. Miller로 보입니다. 관리합니다. Miller와 결혼한 Ratner 가족은 Forest City Enterprises를 관리하고 있습니다. Nate Gray와 공갈 및 강탈 계획의 공동 피고 중 한 명인 Ricardo Teamor는 FBI에 White, Gray 및 Miller 시장이 정기적으로 사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몇 년 동안 리츠 칼튼 호텔에서 저녁 식사를 했습니다. Teamor에 따르면 Gray는 Miller가 White를 통제하고 시장에게 무엇을 해야 할지 지시했다고 말했습니다.

Miller는 잘 알려지지 않은 주 상원의원으로서 White가 1989년 시장에 출마했을 때 White의 가장 큰 재정 후원자였습니다. Miller는 또한 시온주의 및 유대 운동의 국가적 지도자입니다. 예를 들어, 그는 UJA(United Jewish Appeal)의 전국 의장, Cleveland Jewish Welfare Fund 및 Israel Bonds의 전 의장, 그리고 Jewish National Fund의 이사입니다.  Miller는 또한 20년 동안 국무부에서 6명의 국무장관의 수석 고문으로 일하면서 중동 및 아랍-이스라엘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미국 정책 수립에 관여한 Aaron David Miller의 아버지이기도 합니다.


시오니스트 유대인 샘 밀러는 클리블랜드 시를 운영했습니다.


. 그의 아들 Aaron(가운데)은 20년 동안 중동에서 미국 정책을 수립했습니다.  여기 Aaron Miller는 전범과 이야기하고 대량 학살 아리엘 샤론.

David Axelrod가 Michael White를 시장으로 선출하기 위해 텔레비전 마술을 펼쳤을 때 그는 실제로 Sam Miller를 위해 일하고 있었습니다. 그런 다음 Miller는 White를 사용하여 그의 목적을 달성했습니다. 클리블랜드의 래트너 가족과 함께) 은 매년 세금을 거의 내지 않는 수준까지 떨어졌습니다.  화이트가 1990년에 취임했을 때 그는 밀러의 재산세를 21% 삭감했습니다.  1991년 Miller의 세금은 20% 더 떨어졌습니다.  1992년에 Miller의 세금은 17.3%, 1994년에는 12.4%가 감소하여 4년 동안 71%의 세금이 감면되었습니다.  White 행정부의 첫 4년 동안, Miller의 평가 자산 가치는 1억 6000만 달러 감소하여 그와 Forest City에 5600만 달러를 절약했습니다.  Miller와 Forest City에 대한 이러한 절약은 Cleveland 학교와 도서관의 수입을 낮췄습니다.  Axelrod는 Gateway Committee(Cleveland 다운타운 재개발 프로그램), Miller 가족이 많이 참여한 프로젝트였습니다.

David Axelrod는 미국 대통령을 통제하는 최고 수준의 시온주의 요원입니다.  여기에서 그는 King David Hotel에서 연설하면서 후보 Obama의 이스라엘 방문에 대해 논의합니다.  이것은 Rahm Emanuel의 폭격을 받은 호텔이었습니다. 1946년 아버지와 그의 갱단은 90명 이상의 사람들을 죽였습니다.


메나헴 베긴은 예루살렘에 있는 킹 데이비드 호텔을 폭파하여 거의 100명이 사망했을 때 이르군의 테러리스트 수장이었습니다.  람 엠마누엘의 아버지는 당시 이 테러리스트 갱단의 활동적인 멤버였으며 아마도 이 잔혹함에 연루되었을 것입니다. 그가 당시 예루살렘에 살았다는 사실을.


오바마, 9/11 희생자 추모하기 위해 펜실베이니아에 있는 93편 기념관 방문

샹크스빌, 펜실베이니아 및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2001년 9월 11일 유나이티드 항공 93편에서 사망한 40명의 승객과 승무원을 추모하기 위해 조성된 펜실베니아 샹크스빌 인근의 새로운 국립공원을 일요일에 방문했습니다.

오바마와 그의 아내 미셸은 희생자들의 이름이 적힌 대리석 벽 중앙에 커다란 흰색 꽃 화환을 놓고 유족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토요일에 벽이 공개되었습니다.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이른 아침 일찍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수백 명의 군중이 모여들었다.

공원 경찰은 말을 타고 중앙 필드 주변의 언덕을 순찰했고 육군 장교는 입구 게이트 지붕에 서있었습니다. 다른 공원 경찰은 중앙 필드로 경로를 순찰했다.

추도식에서 가족들은 93편에서 잃은 사랑하는 사람들의 이름을 발표했습니다. 각 이름 뒤에는 두 번의 우울한 종소리가 울려 퍼졌습니다. 인근 존스타운의 어린이 합창단이 국가를 불렀습니다. 사고 현장에서 시신을 수습한 카운티 검시관 월리 밀러가 낭독하고 있다.

군중의 많은 사람들은 성조기가 새겨진 티셔츠, 사고 현장으로 달려간 지역 자원 봉사 소방대의 로고 또는 사망자의 이름을 착용했습니다. 10년이 지난 지금,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은 9.11 테러가 미국을 어떻게 변화시켰고 국가에 대한 인식을 뒤흔들었는지에 대해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전 세계에서 자비로운 지도자로 보이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라고 인디애나폴리스의 인적 자원 관리자인 Norman Simard는 말했습니다.

“아직도 우리의 이익을 보호해야 하지만 침략자가 되지 않는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대통령의 방문 동안 군중들은 “USA!를 외쳤습니다. USA!” 한 남자가 “빈 라덴을 잡아줘서 고마워!”” 알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이 파키스탄에서 미군에 의해 살해된 5월 이후 1주년 기념식이라고 외쳤다.

일요일 밤 워싱턴의 존 F. 케네디 공연예술센터에서 열린 기념 콘서트에서 오바마는 이날의 마지막 공식 행사인 “변하지 않은 것”을 회상했습니다.

민족으로서의 우리의 성격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과 서로에 대한 우리의 믿음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미국에 대한 우리의 믿음. . . 강화되었을 뿐이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지난 10년은 회복력의 이야기입니다” Obama는 “우리는 고통스러운 타격을 받고 더 강해졌다는 믿음을 지켰다고 말할 것입니다.”


역사는 오바마의 경제 정책을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역사가들이 버락 오바마가 2012년 선거에서 어떻게 패배했는지, 또는 공화당이 인증 가능한 우주 사례를 지명했기 때문에 승리했는지를 되돌아보면 의심할 여지 없이 그의 취임 첫 몇 달에 초점을 맞추고 그가 경기 침체를 막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하지 않은 이유를 생각할 것입니다. 미국 국민의 하향 이동을 저지하십시오.

물론 전통적인 경기 침체와 전통적인 미국 정치의 기준에 따르면 오바마는 많은 일을 했습니다. 그는 힐에 8000억 달러 규모의 경기 부양 패키지를 보냈는데, 공화당과 중도 우파 민주당원은 너무 크다고 생각하는 험난한 움직임에 직면했습니다. 평론가들은 급여세 인하, 주정부 지원, 일반 주 및 지방 입찰 및 승인 프로세스를 통해 고통스럽게 천천히 흘러가는 기반 시설 프로젝트를 위한 자금과 같은 주요 기능이 경제의 미끄러짐을 멈추게 했지만 역전시키기에는 거의 충분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거의 감지할 수 없는 감세를 선택하고 공공 서비스를 유지하며 공공 사업의 눈부신 전개를 선택함으로써 오바마 행정부는 가격표가 모든 사람에게 명백하지만 성취는 거의 보이지 않는 부양책을 고안했습니다.

2011년 중반까지 오바마가 국가의 근본적인 경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거의 하지 않았다는 것이 분명해졌습니다. 이전 회복기 동안에는 없었던 것처럼 미국의 주요 기업과 은행은 국내보다는 해외에 투자하고 있었습니다. 실업률은 여전히 ​​9%를 넘어섰습니다. 2009년 중반에 경제가 바닥을 친 이후로 국가가 경험한 거의 모든 성장은 이윤으로 갔지만 그 기간 동안 임금은 실제로 감소했습니다. 그들의 수입은 줄어들고 부채의 수렁에 빠졌고, 미국인들은 경제를 부양하기에 충분한 구매를 할 수 없었습니다. 그들의 구매가 증가했더라도 많은 자금이 단순히 구매한 것을 만든 국가로 흘러갔을 것입니다.

따라서 역사가들은 분명히 생각할 것입니다. 어떻게 오바마의 경제적, 정치적 보좌관들이 이런 일이 닥칠 것을 보지 못했습니까? 그들은 훌륭하기로 유명했습니다. 수석 경제 전문가인 래리 서머스(Larry Summers)는 겁이 날 정도로 훌륭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지난 10년 동안 미국 경제를 휩쓴 급진적인 변화를 설명하지 못하는 회복 계획을 세웠습니다.

확실히 대통령이 제안하고 의회가 제정한 회복 프로그램은 2009년 경제가 아닌 이전의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경기 침체에서도 효과가 있었을 것입니다. 2001년과 2008년에 Standard & Poor's 500 기업의 해외 수입 비중은 32%에서 48%로 증가했습니다. 미국 기업 생산의 점점 더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아시아 노동력이 이들 기업이 회복했을 때 기반으로, 그들은 국내보다는 해외에서 고용할 것입니다. 민간 부문 노동력의 93%가 노동 조합으로 대표되지 않고 실업률이 여전히 높기 때문에 미국 노동자들은 임금을 인상하거나 소득이 정체되면서 빚을 갚을 권한이 없다는 것이 분명해야 했습니다.

요컨대, 이전 경기 침체 동안 작동했던 선순환(부양책이나 저금리로 고용 증가, 소득 증가, 구매 증가로 이어짐)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이 경기 침체는 우리의 해외 민간 부문과 미국인 가족의 치솟는 부채로 인해 생긴 구멍을 메우기 위해 대규모 공공 고용 프로그램을 필요로 했으며 여전히 매우 필요합니다. 이러한 프로그램은 수십 년 동안 미국 우익의 정부 비합법화를 감안할 때 오바마 대통령의 취임 초기에 엄청난 규모의 뛰어난 영업직을 필요로 했을 것입니다. 오바마의 정치적 보좌관들은 그의 경제적 보좌관들이 주장하지 못한 손에서 이 옵션을 일축했습니다. 그리고 2011년까지 역사가들은 그러한 판매 직업이 불가능하다는 점에 주목하게 될 것입니다. 그때까지 대중은 2009년 경기 부양책을 실패로 간주하고 반복 공연에 대한 생각을 즐겁게 하지 않으려는 것이 분명했습니다. 그러나 여론 조사(민주주의 여론 조사원인 Stan Greenberg의 최근 설문 조사 포함)에서도 국내 민간 부문 일자리 창출을 선호하고(우리 무역 정책에 약간의 민족주의가 있습니까?) 미국의 교육 및 기반 시설을 업그레이드하는 것이 상당한 대중적 지지를 유지하고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물론 역사가들이 이러한 정책에 대해 무엇을 말할지 알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오바마가 정책을 충분히 또는 전혀(특히 무역에 대해) 받아들일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그가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역사가들이 그의 정치적 죽음에 대해 이야기할 가능성이 더 커질 것이라는 것을 우리는 압니다.


지옥에서 온 사만다 파워의 문제

오바마 행정부의 시리아 내전 종식 정책과 이번 주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큰 인도주의적 재앙"이라고 부른 사건이 반복적으로 해명되면서 미국만큼 좌절한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유엔 주재 대사. 사만다 파워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인도적 개입이 그녀의 문제입니다.

정부에 합류하기 전에 Samantha Power는 소위 "R2P" 이니셔티브의 설계자 중 한 명이었습니다. 2005년 세계정상회의에서 집단학살 및 기타 전쟁범죄를 방지하기 위해 채택된 사상, 즉 한 국가의 정부가 살인을 저지르는 경우 유엔과 강대국이 집단학살협약 및 기타 조약에 따라 민간인을 "보호할 책임"이 있다는 생각입니다. 자신의 사람들. 그 지지자들은 그것을 "새로운 국제 안보 및 인권 규범"이라고 부릅니다.

그 반대자들은 R2P 말라키와 사만다 파워와 같은 지지자들을 &ldquo크루즈 미사일 왼쪽&rdquo의 구성원이라고 부릅니다. Ambassador Power는 두 레이블을 모두 거부합니다.

2002년 유고슬라비아 붕괴 이후 전쟁을 취재한 전직 종군기자 파워는 학술적 업적으로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지옥의 문제: 미국과 대량학살의 시대. 이 책에서 그녀는 1차 세계 대전 중 아르메니아 대학살을 시작으로 르완다와 보스니아에서 클린턴 행정부의 실패에 이르기까지 20세기 전반에 걸쳐 대량 학살에 대한 미국인의 무관심의 역사를 연대순으로 기록했습니다. 또한 1983년 레바논과 1992~93년 소말리아와 같은 미국의 인도주의적 개입이 어떻게 비극적으로 잘못되었는지도 언급했다.

미국이 전후 독일과 일본에서 눈에 띄는 성공을 거둔 일을 "국가 건설"이라고 처음으로 만든 것은 바로 이 두 에피소드였습니다.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서의 쓰라린 미국의 경험은 그것을 강화했을 뿐입니다.

오바마 시대는 R2P 지지자들에게 친절하지 않았습니다. 다르푸르와 시리아는 악몽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카다피를 축출하기 위한 미국의 리비아 인도주의적 개입은 이집트의 아랍의 봄처럼 비극적으로 잘못되었습니다. 이란의 녹색혁명은 무너졌고 미국은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바레인과 예멘에서도 같은 이야기가 벌어졌습니다. Dexter Filkins는 현재 New Yorker에서 다음 인도주의적 재앙이 포위된 이라크 모술 시에서 발생할 것이라고 보고하고 있습니다.

Power와 같은 R2P 옹호자들은 말 그대로 Mr. Obama에 대해 언급할 성공이 없습니다.

이제 이번 주에 러시아가 시리아에 있는 유엔 구호 차량을 폭격하여 중동에서 미국의 힘의 신뢰성에 도전합니다. 물론 전쟁범죄였다. 그러나 문제는 러시아의 폭격이 Talleyrand의 표현에서 "범죄보다 더 나쁜 것"으로 판명될 것인지 여부입니다. 실수야."

오바마 대통령은 무엇을 할 것인가? 아마 아무것도.

그리고 그것은 사만다 파워에게 심각한 도덕적 딜레마를 안겨줄 것입니다. 오바마 행정부가 시리아에서 결단력 있는 행동을 다시 거부한다면 R2P는 죽기 때문이다.

지옥에서 온 문제, 파워는 클린턴 행정부가 르완다와 보스니아에 개입하기를 거부한 것에 대해 웅변적으로 규탄했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특히 세르비아의 대량 학살과 전쟁 범죄에 대한 클린턴 대통령의 무관심으로 인해 사임한 젊은 외무부 장교들을 칭찬했습니다.

그래서: Samantha Power는 무엇을 할 것입니까?

Samantha Power도 생각할 유산이 있습니다.

사만다 파워는 어떤 방향으로 점프할까요?

오바마 행정부의 시리아 내전 종식 정책과 이번 주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큰 인도주의적 재앙"이라고 부른 사건이 반복적으로 해명되면서 미국만큼 좌절한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유엔 주재 대사. 사만다 파워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인도적 개입이 그녀의 문제입니다.

정부에 합류하기 전에 Samantha Power는 소위 "R2P" 이니셔티브의 설계자 중 한 명이었습니다. 2005년 세계정상회의에서 집단학살 및 기타 전쟁범죄를 방지하기 위해 채택된 사상, 즉 한 국가의 정부가 살인을 저지르는 경우 유엔과 강대국이 집단학살협약 및 기타 조약에 따라 민간인을 "보호할 책임"이 있다는 생각입니다. 자신의 사람들. 그 지지자들은 그것을 "새로운 국제 안보 및 인권 규범"이라고 부릅니다.

그 반대자들은 R2P 말라키와 사만다 파워와 같은 지지자들을 &ldquo크루즈 미사일 왼쪽&rdquo의 구성원이라고 부릅니다. Ambassador Power는 두 레이블을 모두 거부합니다.

2002년 유고슬라비아 붕괴 이후 전쟁을 취재한 전직 종군기자 파워는 학술적 업적으로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지옥의 문제: 미국과 대량학살의 시대. 이 책에서 그녀는 1차 세계 대전 중 아르메니아 대학살을 시작으로 르완다와 보스니아에서 클린턴 행정부의 실패에 이르기까지 20세기 전반에 걸쳐 대량 학살에 대한 미국인의 무관심의 역사를 연대순으로 기록했습니다. 또한 1983년 레바논과 1992-93년 소말리아와 같은 미국의 인도적 개입이 어떻게 비극적으로 잘못되었는지도 언급했습니다.

미국이 전후 독일과 일본에서 눈에 띄는 성공을 거둔 일을 처음으로 "국가 건설"로 만든 것은 바로 이 두 에피소드였습니다.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서의 쓰라린 미국의 경험은 그것을 강화했을 뿐입니다.

오바마 시대는 R2P 지지자들에게 친절하지 않았습니다. 다르푸르와 시리아는 악몽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카다피를 축출하기 위한 미국의 리비아 인도주의적 개입은 이집트의 아랍의 봄처럼 비극적으로 잘못되었습니다. 이란의 녹색혁명은 무너졌고 미국은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바레인과 예멘에서도 같은 이야기가 벌어졌습니다. Dexter Filkins는 현재 New Yorker에서 다음 인도주의적 재앙이 포위된 이라크 모술 시에서 발생할 것이라고 보고하고 있습니다.

Power와 같은 R2P 옹호자들은 말 그대로 Mr. Obama에 대해 언급할 성공이 없습니다.

이제 이번 주에 러시아가 시리아에 있는 유엔 구호 차량을 폭격하여 중동에서 미국의 힘의 신뢰성에 도전합니다. 물론 전쟁범죄였다. 그러나 문제는 러시아의 폭격이 Talleyrand의 표현에서 "범죄보다 더 나쁜 것"으로 판명될 것인지 여부입니다. 실수야."

오바마 대통령은 무엇을 할 것인가? 아마 아무것도.

그리고 그것은 사만다 파워에게 심각한 도덕적 딜레마를 안겨줄 것입니다. 오바마 행정부가 시리아에서 결단력 있는 행동을 다시 거부한다면 R2P는 죽기 때문이다.

지옥에서 온 문제, 파워는 클린턴 행정부가 르완다와 보스니아에 개입하기를 거부한 것에 대해 웅변적으로 규탄했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특히 세르비아의 대량 학살과 전쟁 범죄에 대한 클린턴 대통령의 무관심 때문에 사임한 젊은 외무부 장교들을 칭찬했습니다.


오바마, Gitmo 테러리스트 75% 석방

관타나모 만 해군 기지 / AP Adam Kredo • 2017년 1월 5일 오전 11:38

The Obama administration is responsible for releasing from the Guantanamo Bay prison camp some 75 percent of the inmates being held there, according to statistics published by the Pentagon.

Obama freed during his presidency more than 100 accused terrorists being held in the prison for their crimes. The total population at Gitmo now stands at 59, down from a high of 242.

This disclosure comes amid reports by the U.S. intelligence community that the number of released Gitmo inmates who return to terrorism has doubled since July 2015.

The Obama administration remains committed to emptying the prison and closing Gitmo by the end of its term, according to Defense Secretary Ash Carter.

"I remain convinced that the responsible closure of the detention center at Guantanamo Bay will benefit our national security," Carter wrote in a wide-ranging exit memo describing the outgoing administration's defense policies.

"DoD has reduced the detainee population by nearly 75 percent, from 242 detainees in January 2009 to 59 today," according to Carter.

Carter said it is impossible to fully empty the prison due to security concerns about the remaining detainees.

"There are individuals remaining at the detention facility whom it would not be safe to transfer," according to Carter. "For this reason, in February 2016 the White House submitted a plan to Congress for the permanent closing of the detention facility at Guantanamo and an appropriate, secure, alternative location for housing those detainees in the United States. The next Administration should act to continue this progress and achieve the responsible closure of the Guantanamo detention facility."


9/11 Aftermath

• October 8, 2001: President George W. Bush announces the creation of The Office of Homeland Security to �velop and coordinate the implementation of a comprehensive national strategy to secure the United States from terrorist threats or attacks.”

•�mber 18, 2001, Congress approves naming September 11 “Patriot Day.”

•�mber 2001- June 2004: The Victims Compensation Fund provides over $7 billion in aid to people with 9/11-related illness and the families of the deceased or injured in exchange for not suing the airlines.

• September 11, 2002: The first “Tribute in Light” installation appears in lower Manhattan, beaming up light from where the Twin Towers once stood.

• November 25, 2002: President George Bush signs the Homeland Security Act creating the United States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 November 27, 2002: President George W. Bush signs congressional legislation authorizing federal funding for intelligence activities and the creation of the National Commission on Terrorist Attacks. The bipartisan 𠇉/11 Commission,” as it came to be known, is charged with investigating the events that led to the 9/11 attacks.

•ਊpril 28, 2003: The Lower Manhattan Development Corporation announces the World Trade Center Site Memorial Competition.

• January 14, 2004: Michael Arad’s design for a permanent 9/11 memorial, “Reflective Absence,” wins. It features two reflecting pools in the footprint of where the Twin Towers once rose.


The Pentagon asked permission for the unthinkable

A painting depicting an F-16 fighter jet flying over the burning Pentagon in Washington, D.C. on September 11, 2001.

Then, at 9:59 a.m., the morning went from very bad to worse as the South Tower collapsed in a rolling cloud of dust. As Barnes says, “There are four or five very large, 55-inch television screens in the PEOC. I remember Cheney being as flabbergasted as the rest of us were sitting there watching on these monitors. Back in those days, a 55-inch TV monitor was a really big TV. It was almost bigger than life as the towers collapsed.”

A moment of truth arrived sometime shortly thereafter, around 10 a.m., likely between 10:12 a.m. and 10:18 a.m., according to the best reconstruction later. As Barnes, who has never before spoken publicly about the morning, explains, “The Pentagon thought there was another hijacked airplane, and they were asking for permission to shoot down an identified hijacked commercial aircraft. I asked the Vice President that question and he answered it in the affirmative. I asked again to be sure. ‘Sir, I am confirming that you have given permission?’ For me, being a military member and an aviator—understanding the absolute depth of what that question was and what that answer was—I wanted to make sure that there was no mistake whatsoever about what was being asked. Without hesitation, in the affirmative, he said any confirmed hijacked airplane may be engaged and shot down.”

Cheney didn’t blink at the order. Scooter Libby, his chief of staff, recalled that the vice president decided “in about the time it takes a batter to decide to swing.” As Cheney himself explained later, “It had to be done. Once the plane became hijacked𠅎ven if it had a load of passengers on board who, obviously, weren’t part of any hijacking attempt—having seen what had happened in New York and the Pentagon, you really didn’t have any choice. It wasn’t a close call.”


에너지

Carbon cap executive order

On June 2, 2014, President Obama signed an executive order intended to cut carbon pollution in the United States by 30% of 2005 levels by 2030. The order allowed states to individually determine which policies would be more effective for them to reach their goals. A similar bill was debated by Congress during Obama's first term in office, but it failed to pass. Obama used powers established by the 1970 Clean Air Act to sign the executive order. 𖐝] Legal challenges were expected to arise over the 645-page order. EPA Administrator Gina McCarthy said of the rule, "This is not just about disappearing polar bears or melting ice caps. This is about protecting our health and our homes. This is about protecting local economies and jobs." 𖐞]

President Obama gave the EPA until June 2015 to finalize the rule, and states had until June 2016 to submit their plans, but the EPA pushed the deadline for states back to 2017 for those working individually and 2018 for those working together on plans. 𖐞]

Possible ramifications

Coal plants were most likely to be hit the hardest, with estimates that hundreds of the nation's 6,000 plants would be shut down by 2030. The Chamber of Commerce estimated that the new rule could result in a lowering of the gross domestic product (GDP) by as much as $50 billion annually. 𖐝]

The United Mine Workers of America (UMWA) president spoke out against the action, suggesting 75,000 jobs could be lost by 2020. He stated, "The proposed rule … will lead to long-term and irreversible job losses for thousands of coal miners, electrical workers, utility workers, boilermakers, railroad workers and others without achieving any significant reduction of global greenhouse gas emissions." 𖐟] Additionally, Democratic lawmakers and candidates in coal-driven states came out in opposition to the president's plan. Those lawmakers included Alison Lundergan Grimes, Natalie Tennant and Rep. Nick Rahall (D-WV). 𖐠]


9 Times The Obama Administration Fought Subpoenas or Blocked Officials from Testifying Before Congress

After the long and thorough, and, of course, incredibly expensive Mueller investigation, Democrats were left distraught over a lack of any crime to justify going forward with impeachment. In the wake of the Mueller report, they’ve since promised new investigations in the hopes of finding some crime to justify putting the country through a process that most don’t want us to go through just because Democrats haven’t gotten over the 2016 election. In recent weeks, stories about subpoenas being challenged and Trump officials being instructed not testify have been saturating the news and being presented as evidence of further obstruction. Most notably, Attorney General Barr faces a forthcoming vote of contempt in the House for not wanting to be a part of the Democrats’ witch hunt.

It seems as good a time as any to remind Democrats that we know their outrage is phony and that we know this is just pandering to their base, who wants to see them “resist, resist, resist” at all costs. So, I’ve compiled nine examples of fights over subpoenas or testimony during the Obama years. The point here is that fights between the executive branch and the legislative branch over executive privilege are nothing new. Despite the rhetoric that the Trump administration’s fighting back against Democrat witchhunts being unprecedented, Barack Obama spent eight years fighting with Congress over their exercising their rights to oversight.

9. Fighting subpoenas in the New Black Panther Party voter intimidation investigation

When the Obama administration inexplicably dropped a voter intimidation case against the New Black Panther Party (NBPP) in Philadelphia, many questions were asked as to why. The NBPP had dressed in paramilitary uniforms outside of polling places in Philadelphia on Election Day 2008, and the case against them, which was started by the Bush administration, and the Obama administration won the case by default when the NBPP didn’t show up in court to defend themselves, but the DOJ decided to dismiss the charges. Former Justice Department attorney (and current PJ Media contributor J. Christian Adams) quit his position in the Justice Department to protest the Obama administration’s handling of the case and confirmed the racial motivation behind the decision to drop the case against them.

Of course, an investigation was launched, which the Obama administration fought rigorously. The investigation was stonewalled, subpoenas were fought, and key players were instructed not to testify.

8. Refusing to let the White House social secretary testify on party crashers scandal

In 2009, two party crashers successfully got by the Secret Service during a state dinner, succeeding in meeting and shaking hands with Barack Obama. Congress investigated the breach in security, but when White House Social Secretary Desirée Rogers was asked to testify before Congress, the White House refused to let her testify. Obama’s press secretary explained during a press briefing that “…based on separation of powers, staff here don’t go to testify in front of Congress.” That explanation was questioned by legal scholars. “I’d completely fall out of my chair if they invoked Executive privilege with regards to a social secretary arranging a party,” explained Mark J. Rozell, a public-policy professor at George Mason and expert on executive privilege. For what was arguably a very nonpartisan investigation (and led by Democrats) it certainly makes you wonder what the Obama White House was hiding.

7. Refusal to provide subpoenaed Solyndra documents

Remember the Solyndra scandal? The Obama administration wasn’t exactly interested in letting Congress exercise their oversight responsibilities when they investigated how the Obama administration could have given them a huge loan when they were going bankrupt. When House Republicans subpoenaed documents for their investigation, the Obama White House fired back claiming their request would put an “unreasonable burden on the president’s ability to meet his constitutional duties.” House Republicans accused the Obama White House of hiding information, and they responded with accusations of a partisan investigation.

6. Justice Kagan’s Obamacare conflict on interest

Prior to being nominated as a justice for the Supreme Court, Elena Kagan served as solicitor general for the Obama administration, during which time she was heavily involved in crafting a legal defense for Obamacare. This conflict of interest was important, since issues revolving around Obamacare would be going before the Supreme Court. Federal law dictates that Supreme Court justices must recuse themselves when their impartiality “might reasonably be questioned.”

Naturally, the Obama administration didn’t want Kagan to recuse herself from any Obamacare-related cases. So, when the House Judiciary Committee requested documents and interviews to get a clear understanding of her role relating to Obamacare while she was solicitor general, the Obama/Holder Justice Department refused to comply. When Eric Holder testified before the committee he claimed to have no knowledge of the request.

5. White House refuses to allow political director to testify

In 2014, Democratic operatives were concerned that the Obama White House wasn’t doing enough to help in the forthcoming midterms. In response to these concerns, Obama launched the White House Office of Political Strategy and Outreach. This raised eyebrows for some, who were concerned that Obama and his minions were using White House resources for political activity. So, the House Oversight and Government Reform Committee began investigating in order to make sure the White House was complying with civil services laws designed to prevent executive branch employees from engaging in political activity. David Simas, the director of the Office of Political Strategy and Outreach was subpoenaed, but the White House refused to allow him to testify before Congress. In a letter to Congress, White House Counsel Neil Eggleston claimed Simas was “immune from congressional compulsion to testify on matters relating to his official duties” and thus would not appear before the committee.

4. Treasury officials blocked from testifying on Obamacare subsidies

When Obama started making all sorts of unilateral (and illegal) changes to Obamacare, Republicans were none too happy about the abuse of power. When Obama’s IRS decided to expand Obamacare subsidies to be used in federal exchanges in addition to state exchanges, the Obama administration refused to allow Treasury Department officials to testify on the rule changing process, using the excuse that the issue was soon to be decided in the Supreme Court.

3. Ben Rhodes not allowed to testify on Iran Nuclear Deal

The Iran Nuclear Deal was so bad Obama didn’t even try to get Senate ratification for it, and much of the negotiations were done without Congress being informed. When Congressional Republicans wanted to get answers after Ben Rhodes (the failed novelist turned Obama speechwriter turned top foreign policy adviser to Obama) let it spill to the 뉴욕 타임즈 that the administration relied on a false narrative to sell the Iran deal to the public, the White House wouldn’t let him testify, using the “separation of powers” excuse. “Specifically, the appearance of a senior presidential adviser before Congress threatens the independence and autonomy of the president, as well as his ability to receive candid advice and counsel in the discharge of his constitutional duties,” explained White House counsel Neil Eggleston. This was after the White House previously claimed they wouldn’t hide behind executive privilege.

2. Lois Lerner refuses to testify on IRS targeting

Lois Lerner, the director of the Exempt Organizations Unit of the IRS when they were inappropriately targeting conservative and tea party groups, appeared before Congress in May 2013. She gave a statement but refused to answer questions by pleading the Fifth Amendment. Republicans called her back in March 2014, when she pulled the same stunt. At the time, Rep. Elijah Cummings blasted Republicans for wanting to question Lerner. Today, Cummings is the House Oversight and Reform Chairman and has a much different attitude about Congress’s role of oversight when it comes to Trump.

1. Eric Holder refuses to provide subpoenaed Fast & Furious documents

The investigation of the botched Fast & Furious investigation is perhaps the most significant example of the Obama administration using executive privilege to justify their refusal to cooperate with an investigation. Holder refused to provide subpoenaed documents to the House Oversight and Reform Committee. The blatant attempts by the administration to resist cooperating with the investigation ultimately led to a historic vote to hold Attorney General Holder in criminal contempt.

Matt Margolis is the author of The Scandalous Presidency of Barack Obama and the bestselling The Worst President in History: The Legacy of Barack Obama. His new book, Trumping Obama: How President Trump Saved Us From Barack Obama’s Legacy, will be published in July 2019. You can follow Matt on Twitter @MattMargolis



코멘트:

  1. Sheedy

    멋진 답변

  2. R'phael

    This is a great idea

  3. Shaktilkree

    제 생각에는 당신은 착각합니다. 나는 그것을 증명할 수있다. PM에 저에게 편지를 보내십시오. 우리는 의사 소통 할 것입니다.

  4. Anakausuen

    그것에 뭔가입니다.이 질문에 도움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어떻게 감사 할 수 있습니까?

  5. Tinashe

    나는 당신이 실수를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그것을 증명할 수있다. PM에 이메일을 보내 주시면 이야기하겠습니다.



메시지 쓰기